휴대폰포럼

휴대폰 주기 어떻게 생각하세요?

87 햇살 35 352 04.17 10:03

요즘 휴대폰 주기가 늘어난다고 하는데 그런가보다 싶어 넘기다가도

문득 떠오른 생각이 새로출시되는 폰들의 기능이 이전처럼

혁신적인 게 별로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펌글이지만 생각하게 만드네요. 다들 굿데이하시기 바랍니다. ^*^

---------------------------------------------

직장인 이 모(36)씨는 전자기기에 관심이 많다. 특히 스마트폰을 가장 좋아한다. 매년 단말기를 바꿨고, 단말기 3개에 대한 할부금을 동시에 낸 적도 있었다. 그런데 이 씨는 현재 사용 중인 스마트폰을 2년 2개월 동안 쓰고 있다. 딱히 갖고 싶은 단말기가 없어서다. 이 씨는 “단말기 할부금 납부기한이 끝났지만, 스마트폰을 교체할 계획이 없다”며 “가격이 계속 올라가서 새 제품은 100만원이 넘는 데 딱히 지금 쓰고 있는 단말기와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요즘 스마트폰 업체는 속이 탄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있어서다. 새 상품이 나오면 1~2년에 한 번씩 새 스마트폰으로 교체했던 이들이 요즘은 3년이 다 되도록 쓰던 단말기를 계속 사용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베이스트리트 리서치에 따르면 스마트폰 평균 교체 주기는 2014년 1년 11개월에서 올해 2년 7개월로 길어졌다.

이는 스마트폰 판매량과 출하량에도 반영됐다.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6% 하락한 4억800만대다. 이는 이 업체가 조사를 시작한 2004년 이후 첫 판매량 하락이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조사에서도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7% 줄었다. 2016년 4분기만 해도 전년보다 출고량이 8.9% 많았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진 데는 기술의 상향평준화 영향이 크다. 최근엔 기능에 별반 차이가 없다. 업계에선 ‘사실상 스마트폰에 넣을 수 있는 기능은 다 나왔다’는 얘기가 나온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예컨대 갤럭시 시리즈는 매년 새 상품을 발표할 때마다 화면 테두리를 없애거나 지문 인식, 방수, 인공지능(AI) 비서 등 이전에 보지 못했던 기능으로 주목 받았다. 하지만 최근 출시한 갤럭시S9은 카메라와 스피커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지만, ‘새롭다’고 느낄 만한 기능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판매량은 전작의 70% 수준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다. 2014년 나온 아이폰 6 출고가는 78만~105만원이었다. 지난해 말 출시한 아이폰 8의 출가는 94만~114만원이다. 이동통신 관계자는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데 100만원이나 하는 고가의 제품에 지갑을 열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자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LG전자는 아예 ‘오래 쓰는 스마트폰’을 내세웠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만들고 기능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운영체계(OS) 업그레이드 등을 진행한다. 제품 판매 후 사후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기존 기능의 업그레이드 뿐 아니라 새 제품에 있는 새로운 기능도 지원한다. 황정환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장은 지난달 스페인 MWC 2018에서 “우리 폰을 고객들이 안심하고 오래 쓸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중고폰 보상제를 내놨다. ‘헌 스마트폰 내면 새 스마트폰 준다’는 콘셉트다. 갤럭시 뿐 아니라 애플 중고폰을 반납하면 시세보다 10만원을 더 지급한다는 방안이다. 특정 대상을 노린 맞춤 전략도 내놨다. 18~21세 고객이 모바일 데이터가 차단된 ‘갤럭시 J2 프로’를 사용하다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후 갤럭시S·노트·A 새 제품을 구입할 때 갤럭시 J2 프로를 반납하면 구입금액 그대로 보상한다. 최경식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도 MWC 2018에서 “쓰던 폰 보상, 고객데이터마케팅(CDM), 체험 마케팅 등을 강화해 (고객의 스마트폰) 교체 주기를 단축하고 S9을 더 팔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서비스가 새 스마트폰을 위해 지갑을 열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지원이 가능한 단말기 제한이 있고, 중고폰 보상의 경우 가격 책정 기준이 시세보다 낮아 사실상 혜택이 아니라는 불만이 나온다.

앞으로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한국에선 다른 국가보다 스마트폰을 자주 바꾼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독일의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32.5개월, 중국 40.4개월, 필리핀 43.5개월, 인도 48.3개월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앞으로 교체 주기가 더 길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고 하드웨어는 이미 상향평준화한 만큼 소프트웨어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mments

1 슬기롭게살자 05.11 18:48
요즘 나온거는 거기서 거기 같아요.크기만 다르고
8 wbel0920 05.08 15:05
좋은정보감사드립니다
7 moom 05.06 03:38
요즘 너무 고가이고 기능들도 거기서 거기다보니까 고장나지 않는 이상 최대한 오래쓰고 싶죠 ㅎㅎ 혁신적인게 또 나오면 모를까...
7 누룽북 05.04 16:59
출고가는 이 정도로 유지거나 인상될텐데 주기는 당연히 길어지죠
33 꼭꼭 05.04 01:48
저는 아직 노트3쓰는데 불편없어요
7 누룽북 04.30 02:12
기기 성능은 상향평준화가 되지만 출고가는 비싸져서요
7 동동주 04.27 15:39
전 지금폰도 5년가까이썻는데 별다른 불편한 점은못느끼네요ㅎㅎ
6 민궈닝닝 04.25 10:06
이미 H/W 는 많이 좋아지고 배터리 성능도 오래가면서 3년은 써도 무방하게 됬죠!!
7 영웅재영 04.23 17:00
가격이 후덜덜하니 자주 못사는데...
56 나는좀그래 04.20 15:48
주기가 길어지는 건 당연한 겁니다.
나올만한 기능 다 나오고, 쓸만한 앱 다 나오고, 강화될만큼 기본 기능도 강화됐으니 당연히 교체의 필요성이 사라지는 거죠.
PC 시장이 장기간 침체기를 맞은 것과 다를바 없습니다. CPU 성능 향상이 미미해지고, SSD를 기본으로 사용해서 기본 속도도 향상되고,
하드코어 게이머가 아니면 그래픽카드를 바꿀 필요조차 거의 없어지니 PC시장이 장기간 침체됐죠.
요즘 PC 교체 일반인들은 5년은 뭐 기본입니다. 게임도 최신의 고사양 일부 게임이 아니고선 전혀 교체의 필요성이 안생기고요.
이런 현상을 바로 스마트폰에서도 겪게 되는 것 뿐입니다. 다만 차이라면, 스마트폰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문제로 인해서
반 강제로 폰을 교체해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나올 수 있죠. 사용하는 앱을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게 되면 폰을 바꿔야만 하니까요.

교체시기가 길어진 건 바꿀 이유가 없어서지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87 햇살 04.20 17:27
맞습니다. 혁신적인 내용이 나오면 몰라도 이제는 상황이 다릅니다. 아마 업체도 고민중일겁니다. 애플 아이폰처럼 64비트로 앱을 바꾼 것 처럼 안드로이드도 강제로 그런 짓(?)을 할지 모르겠습니다.
99 샌드바 04.18 19:42
삼성폰은 안쓴지 오래되서 잘 모르겠지만 엘지폰은 밧데리 빨리 닳아 없어지는거 빼고는 서비스 받으러 갔을때 나름 좋았던 기억뿐이 없긴 하네요
87 햇살 04.20 17:29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엘쥐는 잘 만들어놓고 광고를 너무 못합니다. 삼성과 애플은 광고 잘합니다. 서비스 엘지가 낫습니다.
1 kiko 04.18 17:46
안드로이드 쓸 땐 2년 이상은 못 쓰겠더라구요ㅜ
87 햇살 04.20 17:28
그렇죠. ㅎㅎ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