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게시판

SKT 보조금 경쟁 발 빼자, 가입자 ‘썰물’… LGU+ 반사이익

1 폰뷰뉴스 8 160 05.22 18:51
올해 들어 이동통신 번호이동 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3사 간 희비가 엇갈렸다.

이통 1위 SK텔레콤[017670]은 보조금 경쟁에서 발을 빼면서 큰 폭의 가입자 이탈을 기록한 반면 3등 LG유플러스[032640]는 타사에서 이탈한 가입자를 끌어모으며 약진했다. KT[030200]는 양 사의 틈바구니에서 현상 유지에 그쳤다.
 
22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 19일까지 알뜰폰을 제외한 3사의 번호이동 인원은 149만1천484명으로 작년 1∼5월(204만4천485명)보다 27.0% 줄었다.
 
통신사별로 보면 SK텔레콤에서 타사로 옮긴 가입자가 SK텔레콤으로 옮겨온 가입자보다 2만3천798명 많았다. 작년 1∼5월(2만906명 순감)과 비교해 순감 폭이 더 커졌다. 그만큼 SK텔레콤의 가입자 이탈 현상이 심해졌다는 의미다.

이에 따른 반사이익은 LG유플러스에 집중됐다.

LG유플러스는 같은 기간 1만9천772명의 가입자 순증을 기록했다. 경쟁사에 빼앗긴 가입자보다 빼앗아온 가입자가 2만명 가까이 많다는 의미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천799명 늘어난 수치다.

KT는 작년보다 불과 93명 늘어난 4천26명의 가입자 순증을 기록했다.

번호이동 시장은 작년 9월 요금할인율이 20%에서 25%로 올라가면서 위축되기 시작했다. 공시지원금을 받고 이통사를 옮기는 대신 기존 통신사를 유지하며 요금할인을 받는 사례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여기에 SK텔레콤이 올 초부터 이동통신사업 혁신을 내세워 보조금 경쟁에서 발을 빼면서 시장은 더욱 위축됐다. 갤럭시S9과 LG[003550] G7 씽큐 등 전략폰들이 나올 때마다 유통점들은 주로 보조금을 더 얹어주는 LG유플러스로의 번호이동을 권했다.

실제 G7 씽큐 개통이 시작된 지난 18일과 19일 LG유플러스는 3사 중 가장 많은 553명의 가입자 순증을 기록했다. KT도 276명 순증했지만 SK텔레콤은 829명의 가입자가 순감했다.

업계 관계자는 "불법 보조금 수위는 낮아졌지만, 일부 집단 상가에서 불법·편법 영업은 여전하다"며 "당분간 눈에 띌 만한 신형폰 출시가 없어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99 상수여수 06.08 10:11
얼마나 버틸지
7 아이폰사과맛 06.02 13:57
헐.
6 폰뷰돌이a 05.28 21:34
헐..
8 yuuu 05.27 23:04
헐ㅜ
9 나름잘생김 05.27 19:55
ㅜㅜㅜ
6 chs2154 05.24 14:02
7월에는 순탄하길
7 누리파파 05.23 11:27
아 6월에 바꿔야하는더ㅜㅜ
9 나름잘생김 05.22 20:27
ㅠㅠㅠㅠㅠ빙하기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