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게시판

갤S9 부진에 ‘갤S8 재고떨이’…실구매가 10만원대로 ‘뚝’

1 폰뷰뉴스 14 236 04.24 13:45
삼성전자[005930] 최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의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한동안 잠잠했던 이동통신시장에 전작 갤럭시S8 불법 보조금이 고개를 들고 있다.

2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S9은 이달 들어 하루 평균 1만대 안팎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자급제 공급 물량을 전체의 5%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이를 합쳐도 하루 평균 판매량이 1만대 초반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8이 출시 이후 수개월 동안 하루 1만6천∼1만7천대 정도 판매된 것과 비교하면 70%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S9 글로벌 판매량이 1천만대를 넘었다고 밝혔지만 이는 통신사 등 유통업체에 넘긴 출하량으로,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된 양은 이보다 훨씬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9의 부진에 이달 중순부터 서울과 각 지역 집단상가를 중심으로 가격을 낮춘 갤럭시S8의 재고떨이가 진행중이다. 

현재 특정 통신사로 번호이동을 하는 조건에서 갤럭시S8 64GB 모델은 10만원대 후반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달 1일 갤럭시S8의 출고가가 93만5천원에서 79만9천원으로 내렸는데, 이 통신사는 곧이어 59요금제 이상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을 기존 22만원에서 32만원으로 올렸다.

여기에 30만원대 후반의 추가 보조금이 제공되면서 실 구매가가 10만원대 후반까지 떨어지자 갤럭시S8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9과 전작이 특별한 기능 차가 없다는 평 때문에 가격이 낮아진 갤럭시S8을 찾는 고객이 많다"며 "삼성전자 입장에서도 갤럭시S8 재고처리를 통해 총 판매량을 늘리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다음달 중순 LG전자[066570] G7 씽큐가 출시되면 갤럭시S9과의 경쟁으로 얼어붙은 시장이 활성화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휴대전화 번호이동은 작년 동기(163만3천19명)보다 14.4% 줄어든 139만8천456명으로, 14년만에 최저였다.

유통망 관계자는 "집단상가 위주로 갤럭시S8 불법보조금이 운영중"이라며 "5월 중순 LG전자 G7 씽큐가 등판하면 또 한 번 시장이 요동칠 수 있기 때문에 방송통신위원회 모니터링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7 moom 05.05 02:06
효도폰으로 제격이 된듯하네요 ㅎㅎ
99 바람따라 05.01 16:32
그렇군요,
99 상수여수 05.01 09:46
G7나오면 S9 마찬가지일텐데
7 qlql 04.28 20:17
저도 좌표좀요 ㅋ
7 누룽북 04.28 01:25
S9이 아닌 S8사는 글도 적지 않게 보여서 의아했는데 그 이유가 이거였군요
9 잭랜턴 04.27 17:19
매장가면 되나요
7 동동주 04.27 16:01
기자님 쪽지좀주세요
9 오대식 04.28 15:32
ㅋㅋ 좌표금지
2 조낫 04.27 03:27
저도요~
9 로얄 04.26 15:56
s9별로인가요?
14 무시로핫샤 04.26 10:12
기자님ㅎ거기가어딘가요?
99 상수여수 04.26 09:56
그나저나 빙하기는 언제나 풀리나
39 승민 04.26 08:02
어디지?  ㅎ
5 민궈닝닝 04.25 09:51
ㅎㄷㄷ
Category